미국 요리계 아카데미상 '제임스 비어드 상' 수상자에 한인 여성 셰프 2인 포함
베벌리 김·앤 김, 각각 오대호권·중서부권 '최고' 등극

'미국 요리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제임스 비어드상'(James Beard Awards) 2019년 수상자 명단에 한인 여성 셰프 2명이 이름을 올렸다.

시카고 퓨전 한식당 '패러슈트'(Parachute)의 베벌리 김은 남편 조니 클라크와 함께 오대호권(Great Lakes) 최고 셰프로, 미니애폴리스 피자 전문점 '영 조니'(Young Joni)의 앤 김은 중서부권(Midwest) 최고 셰프로 각각 선정됐다.

최고 셰프(Best Chef) 상은 미국을 10개 권역으로 나눠 시상하며, 제29회 제임스 비어드상 시상식은 지난 6일 시카고 리릭 오페라 하우스에서 열렸다.

두 셰프 모두 모두 어릴 적 부모님을 따라 미국에 이민 왔다.

베벌리 김은 시카고 켄달 칼리지 조리학과 졸업 후 리츠칼튼 호텔, 찰리 트로터스 등에서 다양한 경력을 쌓고 2011년 리얼리티 요리 경연 TV쇼 '탑 셰프'(Top Chef)에 출연하며 얼굴을 널리 알렸다.

앤 김은 컬럼비아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연극배우로 활동하다 10년 전 레스토랑업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제임스 비어드상은 미국의 요리사 겸 요리책 저자, 요리전문 방송인이던 제임스 앤드류스 비어드(1903∼1985)를 기리기 위해 설립된 재단이 미국 음식 문화의 다양화를 이끌고 역량 있는 요리사와 요리 지도자를 양성한다는 목표로 1986년 제정했다.

엄격한 절차를 거쳐 수상자를 가리는 만큼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2019 제임스 비어드상 최우수 셰프(Outstanding Chef) 상은 노스캐롤라이나 랄리 '풀스 다이너'(Poole's Diner)의 애쉴리 크리스텐슨(Ashley Cristensen)이 차지했다. 크리스텐슨은 지난 2014년 제임스 비어드상 시상식에서 남동부권(Southeast) 최고 셰프 상을 받은 바 있다.

'최우수 레스토랑'에는 필라델피아의 자하브(Zahav)가 선정됐고, '최우수 레스토랑 업주'로는 시카고 '보카 레스토랑 그룹'(Boka Restaurant Group)의 롭 캐츠와 케븐 보엠이 뽑혔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