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학교서 총격…1명 사망·8명 부상

콜로라도주 덴버 남쪽 하이랜즈랜치 지역의 한 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7일 CNN, 뉴욕타임스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덴버 남쪽 외곽 지역인 하이랜즈랜치의 스템 스쿨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8세 남학생 1명이 사망하고 최소한 8명이 다쳤다. 용의자 2명은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총격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은 성인 남성이며, 나머지 한 명은 이 학교에 다니고 있는 학생인 데번 에릭슨(18)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들 가운데 가장 나이 어린 학생은 15살 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템 스쿨은 유치원부터 12학년(고등학생)까지 1850명의 학생들이 다니고 있는 학교다.

경찰들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학교에 도착했을 때까지도 총격이 계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경관은 "학교에 도착했을 때 수차례 총성이 울렸다"며 "우리는 그 총격을 가한 사람이 학생인지, 경비원인지, 경관인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주지사는 "현지 경찰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공공 안전 자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콜로라도의 모든 시민들의 마음은 희생자들과 그들의 가족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총기난사 사건은 20년전 14명의 목숨을 앗아간 컬럼바인 고교 총격사건 발생 장소에서 11㎞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또한 이번 사고는 콜럼바인 총격사건 20주년을 앞두고 한 여성이 위협을 가하면서 현지 경찰이 덴버 지역의 수백 개 학교의 문을 닫고 수색에 나선지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발생했다.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