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달착륙선 탑재체 공동개발 추진
한미, 달착륙선 탑재체 공동개발 추진

한국과 미국이 손잡고 달착륙선 탑재체 공동 개발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한국천문연구원과 미국 국립항공우주국(NASA)이 달착륙선 탑재체 공동 개발을 위한 합의문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NASA는 2024년 우주인 달 착륙 등을 준비하기 위해 내년부터 민간 달착륙선 9기 이상을 차례로 발사해 달 표면에서 과학 탐사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 달착륙선 본체는 미국 기업이 제작하고, 탑재체는 NASA 주도로 미국 기업 및 국제 협력을 통해 제작한다.

합의문이 체결되면 NASA 민간 달착륙선 사업의 과학탑재체 공동 연구 및 활용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탑재체는 주로 달 표면과 주변 환경을 심층 조사하기 위한 것이다. 향후 실무그룹은 달 궤도에서 과학연구 협력 방안 논의도 진행한다.

탑재체 협력 논의는 한국천문연구원이 대표가 되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관련 연구기관이 참여할 계획이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NASA 민간 달착륙선 협력은 우리나라의 우주 탐사 능력을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달착륙선 협력을 시작으로 향후 전개될 국제 공동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하고, 우주기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우주개발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