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LPGA 메디힐 챔피언십 연장 우승…통산 8승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10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김세영은 5일 캘리포니아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천507야드)에서 열린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8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3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잃었다.

나흘간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이정은(23), 브론테 로(잉글랜드)와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나선 김세영은 연장 첫 홀 버디로 두 선수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7월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 이후 10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통산 8승을 거둔 김세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 최나연(9승)에 이어 LPGA 투어 한국 선수 최다승 5위에 올랐다.

LPGA 첫승에 도전했던 올해 유력한 신인상 후보인 이정은6은 연장 첫 홀(18홀·파5)에서 두온에 성공했으나 쓰리퍼팅으로 버디에 실패, 공동2위에 만족했다.

김세영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해 LPGA 투어 11번의 대회에서 6승을 합작했다.

지은희(33), 양희영(30)은 나란히 5언더파 283타를 기록, 공동 4위에 올라 '톱10'에 한국 선수 4명이 이름을 올렸다.

전날 8타를 잃고 미끄러졌던 박인비는 3타를 줄이며 전인지(24) 등과 공동 23위(이븐파 288타)로 대회를 마쳤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