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미국 텍사스에 신규 혈액원 개원

GC녹십자는 미국 현지법인 GCAM(Green Cross America)이 텍사스주 브라운즈빌에 신규 혈액원을 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최대 10만l의 원료 혈장 생산이 가능한 규모다.

이로써 GC녹십자는 미국 내 총 열곳의 자체 혈액원에서 최대 55만l의 원료 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혈장에서 필요한 성분만 고순도로 분리한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원료 혈장 공급처가 확보돼야 한다. 이 때문에 GC녹십자는 2009년 미국에 GCAM을 설립하고 혈액원을 꾸준히 늘려왔다.

배재현 GCAM 대표는 "안정적인 혈장 확보는 북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기반이 되는 만큼 중장기적인 계획하에 추가 혈액원 개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