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 발효유 시장 개척 '야쿠르트' 윤덕병 회장 별세

한국야쿠르트 윤덕병 회장[한국야쿠르트 제공=연합뉴스]

1970년대 '야쿠르트 아줌마' 방문 판매 제도 도입

우리나라 최초로 유산균 발효유 시장을 개척한 한국야쿠르트 윤덕병 회장이 26일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한국야쿠르트가 밝혔다. 향년 92세.

1927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윤 회장은 1969년 한국야쿠르트를 설립해 50년간 기업을 이끌었다.

윤 회장은 국내에서 유산균 발효유를 대표 건강음료로 성장시킨 발효유 산업의 선구자다.

윤 회장은 1971년 '야쿠르트'를 국내 처음으로 생산해 판매했다.

그는 당시 집마다 찾아다니며 제품을 배달하는,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방문 판매 방식을 선택했다. 여성 일자리 창출을 위해 주부를 대상으로 '야쿠르트 아줌마' 제도를 도입한 것이다.

1976년에 윤 회장은 식품업계 최초로 중앙연구소를 설립했다.

한국야쿠르트 중앙연구소는 설립 후 20년 만에 독자적인 자체 유산균을 개발해 유산균 국산화 시대를 열었다.

윤 회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남다른 관심을 보이며 양로원과 보육원 등 소외된 곳을 찾아 봉사했다.

창업 초기부터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봉사단 '사랑의 손길펴기회'에는 이런 윤 회장의 뜻이 담겨 있다.

아울러 윤 회장은 장학재단을 설립해 인재육성에도 힘을 쏟았다.

2010년 12월에는 사재를 출연해 저소득층 자녀에게 학자금을 지원하는 우덕장학재단을 설립하고 지금까지 학생들에게 장학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며 발인은 28일이다. 장례는 회사장으로 진행된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