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만에 뒤집힌 '국회정상화'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합의를 엎었다

자유한국당은 24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날 오후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협상에서 도출한 국회 정상화 합의안을 거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상화)합의문에 대해 의원님들 추인을 조건으로 합의했다"며 "이 합의문에 대해 의원들 조금 더 분명한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의사표시가 있었다. 이 부분에 대해 저희 당에서는 추인이 어렵다는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합의안 추인이 부결됐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예"라고 짧게 답하고 구체적인 이견이나 논의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당 입장은 어제 말씀드린 그 입장대로 가겠다"고 말해 사실상 여야 3당이 합의한 국회정상화 선언은 두 시간 만에 무효화됐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