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기아차·현대차, 美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 1~3위 석권

현대차그룹의 제네시스와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실시한 신차품질조사에서 1~3위를 석권했다.

2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제이디파워가 19일 발표한 ‘2019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2년 연속 종합 1위, 3년 연속 프리미엄 브랜드 1위를 차지했다.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는 1987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로 올해는 프리미엄 브랜드 14개, 일반 브랜드 18개 등 총 32개 브랜드, 257개 차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의 사용 3개월간 고객 경험을 통해 233개 항목에 대한 품질불만 사례를 집계해 100대당 불만 건수를 점수로 집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음을 의미한다.

제네시스는 올해 조사에서 지난해보다 5점 개선된 63점(신차 100대당 품질불만 건수 63건)을 받아 2년 연속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부문에서도 2017년부터 포르셰, 렉서스 등 기존 고급차 메이커들을 제치고 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제네시스의 중형세단 G70은 콤팩트 프리미엄(Compact Premium) 차급 1위로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를 차지했다. 대형세단 G80은 중형 프리미엄(Midsize Premium) 차급 우수 품질차종에 선정됐다.

기아차는 지난해보다 2점 개선된 70점을 받아 전체 브랜드 2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리오는 소형(Small) 차급, K3 (현지명 포르테)는 준중형(Compact) 차급, 스포티지는 소형 SUV 차급,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은 미니밴(Minivan)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올라 총 4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수상했다.

이 밖에 쏘렌토가 중형(Midsize) SUV 차급, K5(현지명 옵티마)는 중형(Midsize) 차급, 스팅어는 콤팩트 프리미엄(Compact Premium) 차급에서 각각 우수 품질 차종으로 선정되는 등 총 7종의 차종이 최우수 및 우수 품질 차종으로 선정됐다.

현대차는 71점을 기록해 3위에 올랐다. 지난해 74점을 받았던 지난해보다 3점 개선된 기록으로 지금까지 현대차가 받은 평가 중 가장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 

이번 조사에서 현대차 싼타페는 중형(Midsize) SUV 차급에서 2년 연속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수상했다. 이 밖에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준중형(Compact) 차급, 투싼과 코나는 소형 SUV 차급, 쏘나타는 중형(Midsize) 차급, 엑센트는 소형(Small) 차급, 벨로스터는 콤팩트 스포티(Compact Sporty) 차급에서 우수 품질 차종으로 각각 선정됐다.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