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한인 불법 이민자 다시 증가... 2017년 15만명
버지니아 내 불법체류자 수는 27만 5천명

한인 불체자가 2010년 20만명을 정점으로 매년 감소해 2016년 13만명까지 줄었으나 2017년에는 2만명가량이 다시 증가한 15만명으로 조사됐다.

미국 내 전체 불법 이민자는 2007년 최고치였던 1,220만명에서 2017년에는 1,050만명으로 10년 만에 170만명, 13.9%가 감소했다.

불법 이민자 가운데 멕시칸은 처음으로 과반 아래로 떨어진 반면, 중미 출신들과 인도, 중국인들은 늘어났으며, 10년 이상 장기 체류자 비율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가 12일 발표했다.

한인 불법 이민자 15만명은 출신 국가별로는 10위에 해당한다.

단연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멕시코 출신 불법 이민자는 2007년 695만명에서 2017년에는 495만명으로 10년만에 200만명, 28.8%나 대폭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전체 불법 이민자 가운데 멕시칸이 차지하는 비율은 처음으로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멕시칸과 다른 국가 출신들의 비율을 보면 2007년에는 690만명 대 530만명이었으나 2017년에는 490만명대 550만명으로 역전됐다.

반면 근년 들어 멕시칸보다 더 많이 몰려오고 있는 중미 지역 3개국 가운데 2위 엘살바도르는 75만명으로 15만명이나 늘어났으며 3위 과테말라 출신은 60만명으로 19만명이 증가했다.

6위 온두라스는 40만명으로 11만명 늘어났다.

4위 인도는 52만 5000명으로 20만명이나 늘었고 5위 중국은 37만 5000명으로 5만명 증가했다.

7위 도미니카 공화국은 24만명으로 4만명 증가한 데 비해 8위 브라질은 16만명으로 2만명, 9위 필리핀은 16만명으로 3만명씩 줄어들었다.

현재 미국 내에는 외국 태생 이민자들이 4,560만명이 살고 있으며 그들 중 23%인 1050만명이 이민 신분 없는 불법 이민자들로 퓨 리서치 센터는 집계했다.

77%인 3,520만명은 합법 이민자인데 그중에서 미국 시민권자가 45%인 2,070만명이고 27%인 1,230만 명은 영주권자, 5%인 220만명은 합법비자를 소지한 체류자들로 나타났다.

한편 버지니아 내 불법체류자 수는 27만 5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주별 통계에서 10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