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30년 제조업 4강으로 국민소득 4만불시대 열겠다

 

문재인 대통령 "2030년 제조업 4강으로 국민소득 4만불"시대 열겠다. 
"제조업 부흥이 곧 경제부흥“'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발표


문재인 대통령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제조업 부흥이 곧 경제부흥"이라며 "제조업 4강과 함께 국민소득 4만불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기 안산의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 참석, "정부는 2030년 제조업 세계 4강을 목표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을 강력히 추진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오헬스·비메모리반도체·미래차 등 '3대 신산업 중점육성 정책'과 함께 전통적인 강세를 보여온 제조업의 도약을 경제 발전의 핵심축으로 삼겠다는 의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년간 10대 주력산업이 변하지 않고 있다"며 "생산가능 인구 감소와 주력산업 정체와 같은 구조적 문제에, 최근 세계경제 부진에 따른 수출 감소 등 세계 경기적 요인까지 겹치면서 제조업의 활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은 "대한민국 경제 활력을 제조업에서부터 다시 불러일으키자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현재 세계 6위인 수출을 2030년 세계 4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제조업 부가가치율을 현재 25%에서 30%로 높이고, 신산업·신품목 비중도 16%에서 30%로 확대할 것"이라며 "세계 일류기업 역시 현재 573개에서 1200개로 2배 이상 늘리겠다"고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세부 목표로 2022년까지 스마트 공장 3만 개 보급, 2030년까지 AI 기반 스마트공장 2000개 신설, 전기·수소차, LNG 선박의 기술개발과 수요창출 지원 등을 약속하고,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헬스, 미래차 등 신산업 분야에 2030년까지 정부가 총 8조 4000억 원을 지원하고 민간에서도 180조 원 규모의 투자를 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 '기업활력법'을 개정해 전통 주력산업의 신산업 진출·전환을 적극 지원하고, 총 5조 원 규모의 '기업구조혁신펀드'를 조성해 위기를 겪는 기업에 대해서도 구조개선을 통해 경쟁력을 되살리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대통령 주재 '민-관 합동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회의'를 신설해 민간과 정부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