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더슨,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 우승

브룩 헨더슨[AFP=연합뉴스]

 

브룩 헨더슨(Brooke Henderson·캐나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9승을 달성했다.

헨더슨은 16일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 컨트리클럽(파72·6천63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헨더슨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5천만원)다.

4월 롯데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달성한 헨더슨은 LPGA 투어 통산 9승을 거둬 캐나다 선수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이는 LPGA 투어뿐 아니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까지 통틀어 캐나다 선수의 최다 우승 기록이다.

종전에는 헨더슨 외에 샌드라 포스트(LPGA), 조지 너드슨, 마이크 위어(이상 PGA)가 8승을 달성, 캐나다 국적 선수의 미국 투어 최다승 기록을 갖고 있었다.

헨더슨은 또 이번 시즌 15개 대회 만에 2승 고지에 올라 고진영(24)에 이어 두 번째 2승 선수가 됐다.

호주교포 오수현(23)이 하타오카 나사(일본), 렉시 톰프슨, 브리트니 올터마레이(이상 미국)와 함께 20언더파 268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한국 국적의 선수로는 유소연(29)이 13언더파 275타, 공동 9위를 기록해 유일하게 '톱10'에 진입했다.

LPGA 투어는 20일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에서 개막하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으로 이어진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