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20~21일 북한 국빈방문…中최고 지도자로는 14년만

사진은 지난해 6월 방중한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대화하는 모습. [EPA 연합뉴스] 

 

후진타오 이후 처음…시 주석, 국가부주석 신분으로 2008년 방북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가열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한국시간)부터 21일까지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의 후자오밍 대변인은 17일 중국 공산당 총서기인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의 요청으로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발표는 중국 대외연락부가 맡아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이 '당 대 당' 교류의 성격임을 시사했다.

후 대변인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 사실만 알리고 방북 시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공산당 및 국가 최고지도자가 방북한 것은 14년 만에 처음이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북한을 방문한 것은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의 방북이 마지막이다. 시 주석도 2008년 북한을 방문했으나, 당시에는 국가부주석의 신분이었다.

이번 방북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정은 위원장이 무려 4차례나 일방적으로 방중해 시 주석을 찾은 것에 대한 답례 차원으로 보인다.

중련부와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은 양국 관계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시 주석은 이번 방북 기간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중 관계 강화 및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미·중 무역 전쟁이 고조되고 있어 시 주석이 이달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북한 카드'를 꺼낸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중국이 최근 홍콩 시위 사태와 미국의 전방위적인 무역 보복으로 수세에 몰린 상황이라 시 주석으로는 이를 만회할만한 게 중국이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북한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 주석이 G20 참석 전에 한국을 방문할 가능성도 다시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남북한 상호 방문 전통에 따라 이번에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면 G20 전후로 시 주석이 한국을 찾을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 주석의 방북은 최근 갑자기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최근 미중 무역 분쟁 등 여러모로 미국보다 중국에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가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