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두번째 검찰총장 누구…최종 후보자 주초 지명할 듯
파격 vs 안정…김오수·봉욱·윤석열·이금로 '4파전'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군이 4명으로 압축된 가운데 이르면 이번 주 초 최종 후보자 지명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경 수사권조정 등 검찰 개혁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강한 시기에 어떤 인물이 검찰 수장을 맡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날 문 대통령이 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함에 따라 검찰총장 최종 후보자를 임명제청할 계획이다.

통상 후보자 제청 과정은 공개되지 않으며, 제청이 이뤄진 이후 대통령 지명이 공식 발표된다.

문재인 정부 2기 검찰총장 후보

이날 귀국한 문 대통령의 일정 등을 감안했을 때 후보자에 대한 임명제청과 지명은 이르면 17일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청와대는 오는 18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임명제청안을 의결한 뒤 청문요청서를 국회에 보낼 것으로 관측된다.

차기 검찰총장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다. 부득이한 사유로 그 안에 끝내지 못하면 추가로 10일을 더 쓸 수 있다.

최종 검찰총장 후보로는 4명이 올라있는 상태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지난 13일 김오수(56·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을 후보자로 박 장관에게 추천했다.

후보들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인물은 윤 지검장이다. 고검장급 인사들과 나란히 후보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윤 지검장이 총장이 될 경우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총장으로 직행하는 첫 사례가 된다.

지난 2년간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등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하며 청와대의 신뢰를 쌓은 상황이라 '파격' 인선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적지 않다.

하지만 현 문무일 총장보다 다섯 기수나 아래란 점은 적지 않은 부담이다. 그가 총장이 될 경우 검찰 관행상 연수원 19~23기 고검장·지검장 수십명이 줄줄이 사퇴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반대로 검찰 조직의 '안정'에 방점을 찍을 경우 가장 기수가 높은 봉욱 차장검사가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검찰 내 대표적 '기획통'으로 꼽히는 봉 차장은 원만한 대인관계를 바탕으로 수사권조정 등 현안을 무리 없이 해결할 것이란 평가를 받는다. 대검 차장으로서 문 총장을 보좌해왔다.

김오수 차관은 작년 금융감독원장 하마평에 오를 정도로 문재인 정부의 신뢰가 두텁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수사권조정 주무 부처인 법무부 소속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안과 관련해 후보자 4명 중 가장 유연한 입장을 피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초대 수원고검장에 오른 이금로 고검장은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과 서울중앙지검 2차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뒤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 차관을 지냈다.

원만하고 합리적인 성품으로, 법무부와 대검, 일선 검찰청, 국회에 이르는 폭넓은 경험을 바탕으로 균형 잡힌 시각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