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7년만에 건축허가 받은 `가우디 성당`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대표하는 건축물인 사그라다 파밀리아(성가족성당)가 1882년 착공한 후 137년 만에 지난 7일(현지시간) 마침내 시(市)의 공식 건축허가를 받았다고 AFP통신과 BBC방송 등 외신이 8일 보도했다. 

이날 바르셀로나시 당국은 사그라다 파밀리아에 대해 2026년까지 유효한 건축허가증을 발급했다고 밝혔다. 그 대신 성당건축위원회는 460만유로(약 61억4000만원)를 수수료로 시에 지급하기로 했다.

스페인이 낳은 위대한 건축가로 꼽히는 안토니 가우디의 유작인 사그라다 파밀리아가 지금껏 건축허가를 받지 못한 이유는 확실하게 알려진 바가 없다.

성당건축위원회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가우디는 성당 첫 삽을 뜨고 3년 후였던 1885년 시 당국에 건축허가 발급 신청을 했으나 시 측으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 이후 가우디는 구청이나 바르셀로나시, 카탈루냐주 정부 등 어느 곳에서도 건축허가를 받지 않은 채 건축을 진행했다.

바르셀로나시 당국도 2016년에 이르러서야 사그라다 파밀리아가 건축허가 없이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불법 건축물이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성당 측은 136년 동안 무허가 공사를 진행한 데 대해 약 486억원에 이르는 벌금 성격의 돈을 바르셀로나시에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올해부터는 건축 규제도 적용받기로 했다.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200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으며 연간 45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스페인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다. 이 성당은 가우디 사망 100주기인 2026년 완공 예정이다. 성당이 완공되면 높이 172.5m로 영국 링컨 대성당, 독일 쾰른 대성당 등을 제치고 유럽에서 가장 높은 종교 건축물이 된다.

총 공사비는 3억7400만유로(약 4993억8000만원)로 추정되며, 이 비용은 지금까지 기부금과 입장권 판매금으로만 충당된 것으로 알려졌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