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만 달러 대북 인도지원 의결…국제기구에 입금

 남북협력기금 800만 달러 지원 '의결' 
WFP 450만 달러, 유니세프 350만 달러
아동·임산부 영양식품, 의약품 등 제공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 위한 국내 행정 절차가 5일 마무리됐다.

통일부는 정부가 제305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영양지원·모자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WFP와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북한은 최근 수년간 계속된 가뭄, 그리고 수해 등의 영향으로 곡물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식량 사정이 악화되고 있다. 지난해 곡물 생산량은 490만t으로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136만t의 곡물이 부족하게 되면서 전체 인구의 40%에 해당하는 1000만여명이 식량 부족 사태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부는 WFP 등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 요청을 수용, 지난 2017년 9월 추진했다가 집행하지 못한 국제기구 대북 인도지원 800만 달러 공여부터 우선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정부는 이와 별개로 북한에 쌀 등의 식량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다.

이번에 지원되는 800만 달러 중 450만 달러는 WFP의 북한 영양지원사업에 사용된다. WFP는 이 돈으로 영양강화식품 등을 준비해 탁아소와 고아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부 등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WFP는 북한에 11개의 생산공장을 만들어 영양비스킷과 슈퍼씨리얼을 자체 생산하고 있다.

나머지 350만 달러는 유니세프의 모자보건 및 영양사업에 사용된다. 유니세프는 아동과 임산부 등에게 치료식과 필수의약품, 미량영양소복합제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정부는 곧바로 국제기구 공여 집행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국제기구에 집행 결정 사실을 통보하고, 국제기구 계좌에 입금하면 정부의 역할은 끝난다.

이후 WFP와 유니세프는 자체 시스템을 통해 지원 물품을 생산하거나 구매하는 방식으로 인도지원 물자를 조달하게 된다. 인도지원 물품 제공 이후에는 북한에 상주하는 직원을 통해 분배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등을 상시 모니터링한다.

 [뉴시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