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KBS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6일 64회 현충일을 맞아 "나라를 위한 죽음에 헛된 죽음은 없다"며 "나라를 위한 희생은 공동체가 함께 책임져야 할 명예로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통해 "우리는 수많은 희생 위에 존재한다. 우리의 보훈은 바로 이 소중한 책임감에서 출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언급한 문 대통령은 "지난 100년 많은 순국선열들과 국가유공자들께서 우리의 버팀목이 되어주셨다.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며 애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애국이란 계급이나 직업, 이념을 초월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애국 앞에는 보수와 진보가 없다"고 강조하며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다. 그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