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다리' 놓는 투어… 미 입양한인들 모국 방문

한국전쟁 이후 수없이 많은 아이가 미국 가정에 입양됐다. 이들은 '나는 누구인가', '어디서 왔는가'를 놓고 고민하며 산다. 미국에서 성장하는 동안 쌓이는 한국과의 거리감은 그들이 극복해야 할 과제다.

워싱턴D.C에 본부를 둔 비영리 단체 아시아패밀리(대표 송화강)는 입양인들이 건강한 정체성을 갖도록 지난 2009년부터 한국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입양인과 한국, 미국을 연결해 '사랑의 다리'를 놓는 코리아 브릿지 투어도 그 프로그램 중 하나다.

재미 입양한인 9명과 입양 가정 부모 등 21명이 봉사자들과 함께 오는 25일부터 7월 8일까지 서울과 경주, 부산, 제주 등지를 방문한다.

대부분 모국을 처음 찾는 이들은 베이비 박스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치고, 부산에 있는 장대현학교도 찾아 탈북학생들과도 만난다.

또 자신을 미국에 보낸 입양기관을 방문해 입양 파일을 열람하고, 위탁모도 만날 예정이다.

특히 참가자 중 3명의 입양인은 친가족과 첫 상봉을 한다.

이번에 모국땅을 처음 밟는 샨다 니콜스 씨는 "이번 여행을 통해 버려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더 나은 삶을 살기를 바라는 친가족의 사랑에서 시작됐음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게 돼 마음속 깊은 곳 침묵의 상처를 치유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참가자들은 항공료를 제외하고 전액 후원으로 방한한다. 재외동포재단을 비롯해 디케이킴 코리아재단, 예수사랑교회, 워싱턴 성광교회, 셀러아트 등이 지원했다.

[연합뉴스]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