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헬기서비스 시작…뉴욕 맨해튼에서 JFK공항까지 8분
편도요금 200달러…우수고객들에게만 서비스 제공될 듯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인 우버가 여객용 헬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9일 CNN에 따르면 우버는 이날 미국 뉴욕 맨해튼 도심과 JFK 공항을 연결하는 헬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버콥터(Uber Copter)라는 이름의 헬기 운송 서비스는 맨해튼 남쪽 휴스턴 스트리트에서 JFK 국제공항까지 연결하는 구간으로 차량 운행이 몰리는 주중 오후에 운행된다.

이동시간은 단 8분이 소요될 예정이며 비용은 편도 요금으로 200달러(23만6000원)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구간은 차량으로 교통 혼잡 시간대에는 2시간이상 소요되고, 지하철을 이용하더라도 1시간 이상 걸린다.

우버콥터는 5명 정원으로 1개의 화물과 1개의 휴대용 화물을 실을 수 있고, 헬기 운전자에 대한 팁 제공은 금지된다.

우버는 수요에 따라 헬기 운항 횟수가 결정되는 제한된 스케줄로 출발할 예정이다. 또 헬기 서비스는 우버를 자주 이용하는 최우수 고객인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등급 고객들만 이용할 수 있다.

헬기 서비스는 우버가 직접 운용하는 것이 아니라 뉴저지에 본사를 둔 헬리플라이트(HeliFlite)라는 회사가 맡는다.

우버는 뉴욕 구간을 시작으로 점차 다른 지역으로 우버콥터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우버는 또 4인승 고급 항공택시 서비스 계획도 밝혔다. 내년 초 시험 비행을 시작으로 오는 2023년부터 댈러스와 로스앤젤레스 구간에 일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버는 또 이날 우버택시 이용 중 운전사가 승객에게 대화를 걸 수 없도록 한 '정숙 모드'의 프리미엄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중형 차량으로 보다 넓은 공간을 제공하고, 말을 걸지 않아 차량 이동 중 낮잠을 즐길 수 있다고 우버측은 설명했다.

우버는 또 지난 5월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시작한 철도와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 서비스 이용건수가 1200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