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FIFA 여자 월드컵서 사상 4번째 우승

디펜딩 챔피언 미국이 네덜란드를 꺾고 FIFA 여자월드컵 사상 4번째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미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오늘(7일)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2019 프랑스 국제축구연맹 FIFA 여자월드컵 결승전에서 네덜란드를 2-0으로 꺾었다. 여자월드컵 초대 챔피언인 미국은 오늘 우승으로 지난1999년, 2015년에 이어 여자월드컵에서 4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초반부터 공방을 이어가던 양팀 가운데 미국이 후반 12분 패널티킥으로 선취득점했다. 네덜란드 페널티 박스 안에 투입된 공을 두고 경합하는 과정에서 모건이 네덜란드 수비수의 발에 어깨를 맞으면서 비디오판독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래피노가 침착하게 반 비넨달 골키퍼를 속이며 첫골을 얻어냈다.

기세를 잡은 미국은 후반 24분 로즈 라벨이 네덜란드 진영 한가운데서 볼은 잡은 뒤 질주해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네덜란드 골망을 흔들며 2-0으로 달아났다.

이후 네덜란드는 만회골을 위해 미국을 몰아붙였지만, 미국이 뒷문을 잘 걸어 잠그며 2-0 승리로 경기를 마감했다.

한편, 스웨덴은 전날(6일) 프랑스 니스의 스타드 드 니스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3·4위전에서 2-1로 승리해 3위를 차지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