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 버지니아 억만장자 크리스 클라인, 헬기 추락사고로 사망

미국 최대 석탄업체 중 하나를 설립한 억만장자이자 자선가인 크리스 클라인이 바하마에서 4일 헬기 사고로 숨졌다. 향년 60세.

바하마 경찰에 따르면 이날 바하마를 떠나 플로리다주로 향하던 헬기가 바하마 그랜드 케이 제도 인근 해수면에 추락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사고로 헬기에 타고 있던 여성 4명과 남성 3명이 모두 목숨을 잃었다.

정확한 사고 원인과 사망자들의 신원이 즉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클라인이 태어나고 자란 웨스트버지니아주의 짐 저스티스 주지사 등은 그가 이 사고로 숨졌음을 확인했다고 AP와 NBC방송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전했다.

저스티스 주지사는 "웨스트버지니아는 의심의 여지 없이 슈퍼스타를 잃었다"며 "(그는) 베풀 줄 아는 좋은 사람이었다. 주지사로서 우리는 위대한 웨스트버지니아인을 잃었다고 말하겠다"고 애도했다.

클라인은 자신이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 세운 석탄업체 포어사이트 에너지의 지배지분을 2015년 14억 달러(약 1조 6천억원)에 팔고 이듬해 이 업체의 이사회에서 사임했지만 회사 소유권의 4분의 1가량은 차지하고 있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는 사망 시점의 그의 개인 재산을 18억 달러(약 2조 1천억원)로 평가했다.

클라인은 생전 다양한 자선단체에 거액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1년에 자신이 소유한 재단을 통해 웨스트버지니아대 의과대학과 체육학부에 500만 달러(약 58억원)를 기부했다.

모교인 웨스트버지니아주 헌팅턴 소재의 마셜대에도 수백만 달러를 기부해 대학 내 종합 체육시설에 자신의 이름이 붙여지기도 했다.

제롬 길버트 마셜대 총장은 클라인의 부고 소식에 "클라인은 우리 대학의 연구와 체육 프로그램에 후한 마음씨를 보냄으로써 업적을 남겼다"며 "유족을 위해 기도한다"고 추모했다.

한편 RadarOnline.com은 그는 한때 타이거 우즈의 전처인 엘린 노르데그린과의 연인관계에 있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