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월드컵) 미국, 잉글랜드 꺾고 3회 연속 결승 진출
7일 네덜란드-스웨덴 승자와 격돌

여자축구 최강자인 미국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3회 연속이다.

미국은 2일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2-1 승리를 따냈다.

엘런 화이트(버밍엄시티)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크리슨 프레스(유타 로열스)와 주포 앨릭스 모건(올랜도 프라이드)가 골을 터뜨려 승리했다.

특히 모건은 자신의 30번째 생일에 팀의 결승행을 이끄는 골을 뽑아내며 기쁨을 만끽했다.

FIFA 랭킹 1위인 미국은 여자 축구 최강팀으로 꼽힌다. 2011년 독일 대회와 2015년 캐나다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가 8번째인 여자 월드컵 사상 3회 연속 결승 진출은 미국이 최초다. 

2011년 독일 대회에선 일본에 밀려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2015년 캐나다 대회는 일본을 꺾고 우승한 미국은 이번 대회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3일 열리는 네덜란드-스웨덴의 승자와 7일 결승에서 다툰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