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자율주행 계열사 웨이모, 캘리포니아서 승객 시범운송 허가
요금은 부과못해

웨이모의 자율주행 미니밴.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글의 자율주행 계열사 웨이모가 미국 캘리포니아주로부터 자율주행차에 승객을 태워도 된다는 허가를 받았다고 미 정보기술(IT) 매체 테크크런치가 2일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웨이모에 '자율주행차 시범 승객 서비스'라 불리는 시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이로써 수년째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해온 웨이모가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상업 서비스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고 CNBC는 지적했다.

이번 허가 획득으로 웨이모는 자율주행차로 승객을 수송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아직은 승객에게 요금을 부과할 수 없고 안전을 위해 운전석에는 반드시 운전사가 탑승해야 한다.

웨이모는 "이번 허가 획득으로 우리 직원들이 남부 베이 일대에서 자율주행차를 불러 승객에게 탑승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승인 획득이 궁극적으로 더 많은 캘리포니아 주민들에게 자사의 자율주행 기술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계획의 다음 단계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웨이모는 캘리포니아의 자율주행차 시범 서비스에 참여한 첫 기업은 아니다. 작년 12월 죽스가 최초로 허가를 따냈고 포니.AI와 오토X도 허가를 받았다. 

2016년 구글에서 분사한 웨이모는 작년 12월부터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 도심에서 일부 고객을 상대로 '웨이모 원'으로 불리는 상업적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험해왔다. 또 지난주에는 피닉스의 차량공유 서비스 리프트의 고객들에게 자율주행 미니밴을 제공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웨이모 외에도 차량공유 업체 우버가 독자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시험 중이며,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 차가 2020년 중 로보택시 서비스에 쓰일 수 있게 될 거라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