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코미디언 남보원 폐렴으로 별세
‘성대모사, 원맨쇼의 달인’

‘성대모사 코미디의 원조’이자 ‘원맨쇼의 달인’으로 불렸던 원로 코미디언 남보원씨(본면 김덕용)가 21일 8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에 따르면, 남보원은 폐렴으로 투병하던 중 21일 오후 3시 40분께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병원에서 별세했다.

협회 관계자는 “1년 넘게 감기를 앓으면서 병원 치료를 받고 좀 좋아지면 다시 행사에 계속 출연하곤 했다”며 ”중복된 과로가 노환과 겹쳐 폐렴으로 발전한 뒤 결국 일어나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남보원은 평안남도 순천에서 태어나 1951년 1·4후퇴 때 가족들과 함께 월남한 실향민이다. 1963년 영화인협회 주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했다. 고인은 입담 뿐만 아나리 탁월한 성대모사로 큰 인기를 모았다. 2010년 7월 먼저 세상을 떠난 콤비이자 라이벌 코미디언 백남봉씨와 함께 ‘성대모사의 쌍두마차’로 불리기도 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