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몬드 총기옹호 집회 평화적으로 진행
경찰측 추산 22,000여명 참석

긴장이 고조됐던 버지니아 총기옹호 집회가 비교적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경찰측은 이날 집회에  22,000명이 운집한 것으로 발표했다.

'마틴 루터 킹 데이' 공휴일이자 버지니아 주의회 로비 데이인 20일 리치몬드에는 이른 아침부터 각종 총기로 무장한 사람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버지니아주의 총기 규제 법안 추진에 반대하는 총기 옹호론자들의 대규모 시위가 예정됐기 때문이다. 오전 7시가 되기도 전에 행사가 예정된 주의회 광장 바깥에 전국에서 모여든 수백명이 줄을 섰다.

시간이 지날수록 참가자는 점점 늘어 오후 1시께에는 무기를 들고 들어갈 수 없는 행사장에는 6천명이 모였다.

행사장에 가지 않고 거리에서 행진한 이들은 16,000명에 달했다고 의회경비대는 트윗을 통해 밝혔다. 상당수는 무기를 소지한 채였다. 대부분이 백인이자 남성이었으며 총기 규제에 반대하는 피켓을 든 이들도 많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WP 등에 따르면 텍사스주에서 왔다는 테리 손은 스미스앤웨손사가 만든 소총과 40구경 권총을 가지고 단상에 올라 "여기서 추진되는 일들이 중단되지 않으면 다른 주까지 번져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낮까지 폭력 사태나 대치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으나 삼엄한 경비가 계속됐다. 당초 경찰은 이날 시위와 관련해 체포된 사람은 없다고 밝혔으나 복면을 착용하고 시위에 참가한 21세 리치몬드 여성 1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풀려난 것으로 확인됐다.

버지니아 법률은 16세 이상의 모든 사람은 자신의 얼굴, 정체성을 공개적으로 은닉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를 어길 시에는 최고 5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랠프 노덤 버지니아주지사는 작년 5월 31일 발생한 버지니아비치 총기난사 사건으로 10여명이 숨진 후 신원조사를 의무화하고 공격용 소총 소지를 금하는 등의 총기 규제안을 추진해왔다.

당시엔 의회 과반을 공화당이 점해 법안이 주저앉았지만 지난해 11월 선거에서 민주당이 의회를 탈환하면서 총기 규제를 위한 강력한 동력이 마련됐다.

총기옹호론자들의 지지를 받는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집회를 거들며 지지층을 공략했다. 그는 이날 트윗을 통해 "버지니아의 민주당은 여러분의 수정헌법 2조 권리를 빼앗으려 애쓰고 있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 이런 일이 일어나게 둬서는 안 된다. 2020년에 공화당에 투표하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수정헌법 2조는 무기 소지와 휴대에 근거가 된 조항이다. 그러나 총기난사로 무고한 인명이 희생되는 사건이 잇따르면서 미국에서 총기 소지를 둘러싼 논쟁이 격화하고 있으며 2020년 대선에도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