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미 정부 지지 입장 재확인"
한미, 긴밀한 공조 유지

방미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정부가 추진중인 북한 개별관광과 관련해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 지지 입장을 재확인하고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한 공조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17일,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전날 미국 측 대북 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만나 합의한 사항을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미국의 입장은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것"이라면서, 이런 기조 위에서 한미가 갖고 있는 각각의 입장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 정부의 지지는 원칙적인 방향성에 대해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북 개별 관광을 한미 실무협의체를 통해 다뤄야 한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의 발언과 관련해 "미측 당국자들은 한미 공조의 연장선에서 협의하면 좋겠다는 해리스 대사의 발언 취지가 와전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북한 개별 관광이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은 아니지만, 가령 전자 제품 등을 들고갈 때 우리 국민이 피해를 볼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한미 실무협의체를 통해 조율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남북 관계 개선에 관한 한미 간 협의는 이제 시작됐다며, 신속하고 속도감 있게 협의를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워싱턴에 도착한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의 협의를 갖고 부장관 취임식에 참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