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안나푸르나서 눈사태, 한국인 4명 실종
정부, 신속대응팀 급파

네팔 안나푸르나 지역을 트래킹 하던 한국인 4명이 실종됐다.

외교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11시께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Deurali)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9명 가운데 4명이 실종되고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를 현지에 급파해 19일 밤 네팔 카트만두에 도착할 예정이다. 실종자 가족 6명도 1차 선발대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데우랄리와 포카라 지역의 기상상황 악화로 헬기 수색이 제한되고 있다"며 현지 경찰 수색대가 수색을 위해 사고 현장에 도보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또 산장에 대피 중인 5명을 포카라 지역으로 이송하기 위해 헬기가 현재 대기 중이며, 기상 호전 시 투입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실종자 4명은 모두 현지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난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들로, 네팔인 현지 가이드까지 포함해 전체 실종자는 6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