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트니 휴스턴이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들었다

팝스타 휘트니 휴스턴(1963~2012)이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16일 CNN에 따르면 1천여 명의 아티스트로 구성된 로큰롤 명예의 전당 회원 선정위원회는 2020년 입회자로 휴스턴과 두비 브러더스, 데페셰 모드, 나인 인치 네일스, 더 노토리어스 B.I.G, T-렉스를 선정했다.

로큰롤 명예의 전당은 첫 상업음반을 발매한 지 25년이 지난 가수를 대상으로 입회자를 정한다.

19세에 가수 활동을 시작한 휘트니 휴스턴은 전 세계적으로 2억장 넘는 음반을 판매한 슈퍼스타이다. 빌보드 차트에서 7곡 연속 싱글차트 1위를 기록한 유일한 여성 아티스트이며, 그래미상을 비롯해 가장 많은 상을 받은 여성 가수로 기네스북에도 올랐다.

휴스턴은 그러나 개인적으로 불행한 삶을 살았고 2012년 2월 미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의 자택 욕조에서 심장마비로 숨진 채 발견됐다.

2020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 입회 행사는 오는 5월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