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취임…"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 이루겠다"
대화와 소통 행정 강조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는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대한민국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희생하고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 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의 사활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도 강화하고,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민생경제를 살려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사회 분야와 관련해선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첨예한 갈등 사안에 대한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는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사회 각 분야의 불공정을 개선하고, 보다 튼튼한 사회 안전망 확충으로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다짐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모든 국민께서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총리로서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책임을 다하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도 덧붙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