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남북이 북미보다 먼저 나갈 수도…제재 예외사업 있어"
"제재 문제 안되는 남북사업 있어…미국도 이해"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14일 캘리포니아 팰로앨토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해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두번째) 미 국무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만나 북미 대화가 교착된 상황에서 남북 간에 할 수 있는 협력 사업은 먼저 해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강 장관은 14일 샌프란시스코 팰래앨토의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한 뒤기자들과 만나 "큰 틀에서는 북미, 남북 대화가 같이 보완하면서 선순환의 과정을 겪으며 가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하지만 특정 시점에서는 남북이 먼저 나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 발언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미 대화만 바라보지 말고 남북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언급한 기조와 맞물려 있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를 통해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 철도 및 도로 연결 ▲비무장지대(DMZ) 일대의 국제평화지대화 ▲남북 접경지역 협력 ▲스포츠 교류 등 5대 남북 협력 사업을 제안했다.

강 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로서는 남북 간에 중요한 합의들이 있었으며 그중에서도 특히 제재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들도 있고, 제재 문제가 있다면 예외 인정을 받아서 할 수 있는 사업들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런 데 대해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여러 가지 의견을 나눴다”면서 “미국 측에서도 우리의 그런 의지라든가 희망사항에 대해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과 미국이 긴밀한 대북 조율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하는 한편 한국·미국·일본 삼자협력의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