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U-23 챔피언십] '이동준 극장골' 한국, 중국에 1-0 진땀승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이동준이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U-23 한국 축구대표팀이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동준(부산)의 결승골로 중국에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오늘(9일)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시종 답답한 경기 흐름을 보이다 후반 48분 이동준이 결승 골을 넣은 데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승점 3점을 챙긴 우리 대표님은 앞서 열린 같은 조 경기에서 2018년 대회 우승팀 우즈베키스탄이 이란과 1-1로 비겨 조 1위로 나섰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 대회에서 김학범호는 조1위 혹은 2위를 기록해야 8강 토너먼트에 오른다. 개최국 일본을 제외하고 챔피언십 상위 3개 팀이 올림픽 본선에 간다. 김학범호는 오는 12일 오전 5시 15분(미 동부시간) 이란과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