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세기의 이혼' 위자료에도 세계 최고 부자 유지
작년 12월31일 기준 순자산 약 1150억달러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이혼을 겪고도 세계 부자 1위 자리를 지켰다고 1일 CNN이 보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지난해 12월31일 기준 순자산 1150억달러(약 132조7000억원)를 보유해 세계 부자 1위 자리를 지켰다.

베이조스는 전 부인 매켄지와의 이혼으로 부부가 공동으로 갖고 있던 주식의 25%를 매켄지에게 넘겼다. 매켄지는 회사 지분 4%도 갖게 됐다. 이로써 매켄지는 이혼으로 370억달러를 분할 받게 돼 세계에서 25번째로 부유한 사람이 됐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1130억달러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11월 MS 주가가 48% 오르면서 잠시 게이츠가 1위 자리를 뺏기도 했지만 베이조스는 결국 1위 자리를 수성했다.

베이조스, 게이츠와 더불어 프랑스의 재계 거물인 베르나르 아르노 모에 헤네시 루이뷔통(LVMH) 회장 등 3명만이 순자산 1000억달러를 넘게 보유한 인사로 꼽혔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각각 4위, 5위를 차지했다.

한국인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사람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59위)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