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항공사들, 한국행 예약고객에 일정변경 수수료 면제 조치
유나이티드항공 4월말에서 6월말로 연장

대한항공 - 6월30일까지 탑승 예정자 대상
델타항공 - 4월30일까지 예약자 대상

미 질병통제예방센터가 24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주요 항공사들은 한국으로 가는 비행편의 일정변경 시 수수료를 면제해 주는 등 대응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어제 여행사들에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공문을 배포하고, 지난 22일까지 한국행 항공권을 예매한 고객들 중 6월말까지 탑승할 예정인 경우에 한해 패널티 없이 일정을 1회 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단 환불은 안되며, 일정 변경에 따라 항공료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4월30일까지 인천발 또는 인천 경유 항공편이 예약된 고객에 대해 변경 요금을 지불하지 않고 5월 31일까지 다른 항공편으로 변경하거나, 수수료 없이 취소할 수 있도록 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한국행 일정 변경 수수료 면제 조치 기간을 4월 말에서 6월 말까지로 늘렸다. 오늘(25일) 유나이티드 항공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부터 6월 30일 사이에 운항하는 이 항공의 한국행 일정을 변경할 경우 수수료가 적용되지 않는다.

전날 수수료 면제 조치를 홈페이지에 게시했을 때는 4월 30일까지로 돼 있던 기한이 6월 30일로 늘어난 것이다.

일정을 변경하면서 발생하는 항공권의 가격 차이에 대해서도 승객이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