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법원 '포에버 21' 매각 최종 승인
장도원 회장 성공신화 막 내려

'아메리칸 드림'의 아이콘이었던 한인 의류업체 '포에버 21'이 부동산 기업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미주한국일보에 따르면, 연방 파산법원은 지난 13일 미국 최대 쇼핑몰 운영업체 '사이먼 프로퍼티 그룹'과 '브룩필드 프로퍼티 파트너스', 브랜드 경영관리 업체 어센틱 브랜드 그룹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제출한 '포에버 21' 인수 합의안을 최종 승인했다. 인수가는 8천100만 달러다.

이 컨소시엄은 이 회사의 부채 5천300만 달러(627억원 정도)도 떠안았다. 브랜드와 모든 매장, 자산, 2만5천여명의 직원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1984년 미국의 의류 도매시장인 자바시장에서 작은 옷가게로 시작해 57개국에 800여개 점포를 뒀던 '패션 왕국'의 주인 장도원 회장의 성공 신화가 막을 내렸다.

장 회장은 법원의 파산 선고 다음 날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떠났다고 미주한국일보는 전했다.

1981년 이민한 그는 접시 닦기부터 시작해 세탁소, 경비, 주유소 등에서 일하며 1만1천 달러의 종잣돈을 마련해 3년 뒤 자바시장에서 '포에버 21' 브랜드의 전신인 옷가게 '패션 21'을 열었다.

'5달러 셔츠와 15달러 드레스'로 표현되는 저가 의류의 대중화를 이끌며 한때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한해 44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수년간 과도한 매장 확장에다 온라인 쇼핑의 급성장에 밀려 휘청거리다가 지난해 9월부터 현금 유동성 위기를 겪으면서 파산에 이르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