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글로벌 매출 2천억 돌파
북미 역대 외화 흥행 5위

영화 '기생충'의 글로벌 박스오피스 매출이 2천억원을 돌파했다.

15일 박스오피스 집계사이트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전 세계적으로 1억7천42만달러(2천1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북미 누적 박스오피스는 3천940만달러, 북미지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 거둔 매출은 1억3천102만달러다.

기생충은 또한 아카데미상 수상 효과가 티켓 판매로 이어지면서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 가운데 흥행 5위로 올라섰다. 기존의 흥행 5위 작품은 2006년 '판의 미로-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3천760만달러)였지만, 기생충이 이를 넘어선 것이다.

북미 배급사 네온이 14일부터 상영관을 1천60곳에서 2천1곳으로 늘린 만큼 박스오피스에서 선전이 기대된다.

할리우드리포트는 "기생충의 북미 누적 박스오피스가 4천500만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