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은 트럼프가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지도자라고 생각한다

독일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평화를 가장 위협하는 지도자로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DPA 통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유고프는 지난 16~18일 독일 시민 2024명을 대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푸틴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등 5개국 정상 중에 '누가 더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가'라고 물었다.

그 결과 응답자 41%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평화를 가장 위협한다고 답해 불명예스러운 1위에 지목됐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 17%, 푸틴 대통령과 하메니이 최고 지도자가 각각 8%, 시 주석이 7% 순이었다.

이번 결과는 지난해 유고프가 진행한 동일 여론조사와 거의 변화가 없는 것이다. 당시 응답자 48%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큰 위협이라고 답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