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성탄절 인사는…올해도 '메리 크리스마스' 고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도 성탄절 인사말로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라는 표현을 고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5일) 트위터에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적은 데 이어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찍은 동영상에서도 '미국 국민에게 메리 크리스마스를 기원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대통령이 성탄절 인사말로 어떤 표현을 할지가 주목을 받는 것은 몇 년 전부터 성탄절 시즌을 맞은 미국 전역에서 '메리 크리스마스'보다 '해피 홀리데이'(Happy Holidays)라는 문구가 더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다문화·다민족 국가인 미국에서 '메리 크리스마스'라는 표현이 기독교 편향적이라는 지적에 따른 것이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작년과 올해 퓨리서치가 조사한 자료를 토대로 미국인의 65%가 자신을 기독교인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10년 새 12% 감소한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무신론자 응답 비율은 같은 기간 17%에서 26%로 증가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기간 "메리 크리스마스를 되찾아 오겠다"고 선언해 그의 성탄절 인사말은 줄곧 관심의 대상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인 2017년 성탄절부터 올해까지 3년 내리 '메리 크리스마스'를 썼다.

지난 2017년 워싱턴포스트는 과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추적해 그가 '해피 홀리데이'라는 용어를 많이 써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런 그가 대선 때 성탄절 인사말 문제를 꺼낸 것은 공화당의 핵심 지지층인 복음주의 기독교 유권자를 의식한 결과라는 해석을 낳았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