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하느님은 최악의 모습까지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교황 성탄 전야 메시지 전해

 “하느님은 최악의 상황에 놓인 우리를 언제나 사랑하십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집전한 성탄 전야 미사에서 이러한 메시지를 전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교황은 성탄절은 하느님의 무조건적인 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날이라며 "잘못된 생각을 하더라도, 일을 완전히 망쳐놓더라도 하느님은 당신을 계속해서 사랑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우리가 이웃에 선행을 베풀기 전에 이웃이 먼저 베풀기를, 우리가 교회를 사랑하기 전에 교회가 완벽해지기를,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섬기기 전에 그들이 우리를 먼저 존중하기를 기다리지 말고 우리가 먼저 시작하자"고 촉구했다.

교황은 최근 가톨릭교회를 뒤흔든 아동 성 학대 문제와 금융 비리 등을 의식한 듯 "아이들에 관해 심사숙고하고, 하느님의 부드러운 사랑에 사로잡혀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삶에서 무엇이 잘못되든, 교회에서 어떤 일이 풀리지 않든, 세계에서 어떤 문제가 발생하든 하느님의 넘치는 사랑 앞에서는 부차적인 일이 되고, 변명이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크리스마스 당일인 오늘(25일) 낮 12시(현지 시간) 성베드로대성당 발코니에서 성탄절 공식 메시지인 ‘우르비 엣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를 발표한다.

[코리안 포스트]

(사진: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