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상원 심리는 언제쯤…절차 두고 기싸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 탄핵 심사를 앞두고 공화당과 민주당의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지난 18일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지만 아직 상원으로 넘어가지 않고 있다. 공화당은 탄핵소추안을 빨리 넘기라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지 먼저 공개하라고 맞서고 있다.

이 논란은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탄핵소추안과 탄핵 심리를 진행할 탄핵소추위원단 명단을 상원에 넘기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 정상적이라면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이를 상원으로 보내는 것이 수순이지만, 펠로시 의장은 상원이 탄핵심판을 어떤 식으로 진행할지 밑그림을 내놔야 한다며 이 절차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또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핵심 증인을 불러 추가 조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최대한 빨리 상원에서 탄핵을 부결시키고 싶어 하는 공화당과 트럼프 대통령은 공세를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트윗을 통해 펠로시 하원의장을 거칠게 비난하며 심판을 지연시킬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정치매체 더힐에 따르면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도 이날 탄핵 추진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펠로시 의장을 비난하며 여론전에 가세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트윗에서 상원이 탄핵 심판을 어떻게 진행할지 알기 전까지 탄핵소추위원단을 결정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 절차에 대한 거짓 불만을 제기하며 증인과 서류를 하원과 국민으로부터 차단했다"며 "이제 그의 변명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상원 심리 절차와 증인 채택을 둘러싼 양측 간 입장차가 쉽사리 해결될 것으로 보이지 않아 당분간 기싸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