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사장, '뉴스룸’ 앵커 내려온다
6년4개월만에…후임은 서복현 기자

손석희 JTBC 대표이사 겸 사장이 자사 간판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룸> 앵커 자리에서 하차한다고 한겨레가 보도했다.

JTBC는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메인뉴스를 6년 4개월 동안 이끌어왔던 손석희 앵커는 앵커직에서 물러나 대표이사직만 수행하기로 했다. 주중 ‘뉴스룸’은 서복현 기자와 안나경 아나운서가 투톱 체제로 운영하며, 주말은 한민용 기자가 단독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9월16일부터 진행을 맡아온 손 사장은 이날 오후 사내 회의에서 “새해 1월 2일 신년대토론까지만 진행하고 앵커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한겨레에 “갑작스러운 결정이 아니다. 1년 전부터 논의를 해왔고, 새해 예정된 개편에 맞췄다”고 말했다.

서복현 후임 앵커는 2020년 1월 6월부터 <뉴스룸>을 진행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