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할아버지, 좋은 아빠를 주세요”
가정폭력보호소에 있는 7살 아이의 소원 "감동"

가정폭력을 일삼던 아빠를 피해 보호시설에 머무르고 있는 7살 아이의 크리스마스 소원이 화제다.

19일 CBS, CNN 등은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시설 SafeHaven에 있는 7세 소년 블레이크(가명)의 사연을 전했다.

블레이크의 엄마는 몇 주 전 아이의 가방에서 산타할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 한 통을 발견하고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인 SafeHaven의 한 직원에게 보여줬다.

Dear Santa,

We had to leave our house. Dad was mad. We had to do all the chores. Dad got everything he wanted. Mom said it was time to leave and she would take us to a safer place where we don't have to be scared.

I'm still nervous. I don't want to talk to the other kids. Are you going to come this Christmas? We don't have any of our stuff here. Can you bring some chapter books, a dictionary, and a compass and a watch? I also want a very very very good dad. Can you do that too?

Love, Blake

블레이크는 "우리는 모든 집안일을 해야 했고, 아빠는 원하는 것은 뭐든 가졌어요. 미쳤어요”라며 우리는 집을 떠나야만 했다고 적었다.

이후 블레이크와 엄마는 집을 떠나 안전한 보호소로 대피했다.

소년은 "나는 아직도 떨려요. 다른 아이들과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아요"라면서 "이번 크리스마스에 와주실 거죠? 여기 우리 물건이 하나도 없어요. 책과 사전과 나침반, 시계를 가져다주세요"라고 간청했다.

블레이크는 "그리고 나는 정말 정말 정말 좋은 아빠를 원해요. 그렇게 해줄 수 있죠?"라며 편지를 마무리했다.

보호소 측은 아이의 이름을 블레이크로 바꿔 사연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편지에 감동받은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아이에게 필요한 물품을 기부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가정폭력방지 전국연대(National Coalition Against Domestic Violence)에 따르면 미국에서 신체적으로 학대를 받고 있는 사람은 1분당 20명에 이른다. 이는 1년으로 치면 1천만명에 달하는 사람이 가정 폭력에 시달리고 있다고 연대는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