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라호마서 100년전 인종학살 추정 묘지 발견

오클라호마주 털사(Tulsa)에서 약 100년 전 발생한 인종학살 사건의 희생자들이 집단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발견됐다고 CNN 방송이 어제(17일) 보도했다.

오클라호마대학 고고학 연구팀의 스콧 해머스테트 선임연구원은 "1921년 발생한 이른바 '털사 인종학살' 무덤이 이 도시의 한 공원묘지 인근에서 발견됐다"면서 "얼마나 많은 시신이 묻혔는지는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피비 스터블필드 플로리다대학 범죄감식학자는 "최대 100구의 시신이 묻혀있을 수 있다"며 "다만 유해 감식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라고 설명했다.

털사 인종학살은 지난 1921년 15살 딕 로랜드라는 이름의 15살 흑인 소년이 백인 여성을 엘리베이터에서 성폭행하려 한 사건으로 인해 촉발됐다.

로랜드가 누명을 썼다며 무죄를 주장하자, 백인 우월주의자들은 분노했고 털사 시내 흑인 자영업자들이 운영하는 상점을 약탈하는 등 결국 폭동으로 이어졌다.

당시 경찰은 이 사건으로 3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지만 항간에는 100명 넘게 희생됐다는 풍문이 나돌았으며, 이 사건은 HBO방송의 다큐멘터리 '와치맨'으로 제작돼 관심을 끌기도 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