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트럼프 탄핵소추안, 하원 본회의서 가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오늘(18일) 저녁 미 하원을 통과했다.

하원은 본회의에서 탄핵소추안 제1항인 권력 남용과 제2항인 의회 방해에 대한 표결을 차례로 실시해 두 안건 모두 찬성이 과반을 넘겼다.

먼저 표결에 부쳐진 권력 남용 안건의 경우 찬성 230표, 반대 197표, 의회 조사 방해 혐의는 찬성 229표, 반대 198표로 가결됐다.

하원의 현 재적 의석수는 공석 4석을 제외한 431석(민주 233석, 공화 197석 무소속 1석)으로, 두 안건 가운데 하나라도 찬성이 과반(216명)이면 탄핵소추로 이어지게 돼 있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1868년 앤드루 존슨, 1998년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어 하원의 탄핵을 받은 세 번째 미국 대통령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다.

권력 남용 혐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때 4억 달러에 달하는 우크라이나 군사 원조를 대가로 정적인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리 조사를 종용했다는 내용이다.

의회 방해는 트럼프 대통령이 하원의 탄핵 조사 착수 이후 행정부 인사들을 상대로 조사 비협조를 지시한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적용된 혐의다.

하원은 오전 9시부터 본회의를 소집해 정오부터 시작한 마라톤 찬반 토론을 8시 넘겨 마무리 짓고 표결을 시작했다.

이제 탄핵안의 운명은 공을 넘겨받은 상원에서 판가름 나게 된다. 민주당이 과반을 점하고 있는 하원과 달리 여대야소(공화 53석, 민주 45석, 무소속 2석)인 상원의 의석 분포상 부결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최종 관문인 상원에서는 3분의 2인 67명 이상이 찬성해야 탄핵안이 가결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