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무총리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임기 후반부, 국정운영을 함께 할 국무총리 후보자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정 전 의장을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직접 발표하며, 후반기 국정운영의 초점을 '국민 통합', '민생 경제' 에 두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사상 첫 국회의장 출신 인사를 총리로 발탁하는 파격적 결정이다.

문 대통령은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고, 민생과 경제에서 성과를 이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런 시대적 요구에 가장 잘 맞는 적임자가 정 후보자라고 판단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정 후보자는 인선발표 직후 국회에서 입장을 밝히며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 경제 살리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내정자는 민주당 6선 의원이며 이명박 정부 시절 민주당 대표를 지냈고, 제20대 국회의장을 맡았다.

정 후보자는 1950년 전북 진안 출생으로 고려대 법학과를 나와 쌍용그룹 상무이사를 지낸 전문경영인 출신이다.

※ 국무총리 후보자 약력 

- 정세균 (丁世均, Chung Syekyun), 1950년생 

- 전주신흥고 
- 고려대 법학과 
- 美 페퍼다인대 경영학 석사 
- 경희대 경영학 박사 

- 제20대 국회 국회의원(現) 
- 제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 민주당 당대표 
- 산업자원부 장관 
- 제15‧16‧17‧18‧19대 국회의원 
- 쌍용그룹 상무이사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