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대시험 신기술, 미 핵위협 견제할 전략무기 개발에 적용”

북한은 지난 7일과 13일 연이어 중대 시험들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면서, 새로운 기술들은 미국의 핵위협을 견제하기 위한 또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적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14일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 담화를 통해 최근 북한 국방과학원이 중대한 의미를 가지는 시험들을 연이어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박정천 총참모장은 힘의 균형이 철저히 보장돼야 진정한 평화를 지키고 북한의 발전을 보장할 수 있다면서 북한은 거대한 힘을 비축했다고 주장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은 "북한은 이전에도 미국의 핵 공격을 막기 위한 억제력으로서 핵과 ICBM 개발을 추구해 왔는데 이번에는 한층 더 강화된 ICBM 능력을 보여 주겠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박 총참모장은 또 북한군은 김정은 위원장의 그 어떤 결심도 행동으로 철저히 관철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돼 있다며, 첨예한 대결 상황에서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은 북한을 자극하는 그 어떤 언행도 삼가야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중대 시험'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라면서, 동창리를 비롯한 주요 지역 활동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