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100만 대 팔렸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100만 대 판매됐다고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가 12일 보도했다.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 손영권 사장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T 컨퍼런스 ‘디스럽트 베를린’(TechCrunch Disrupt Berlin)에서 '혁신을 통한 성장'을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매체는 10월 나온 갤럭시 폴드의 판매량 추정치는 50만 대였다고 덧붙였다.

손 사장은 "중요한 점은 우리가 이 제품을 100만 대 팔았다는 것"이라며 "이 제품을 2천 달러에 사용하고 싶은 사람이 100만 명이나 있다"고 말했다.

테크크런치는 삼성이 사실상 베타(시험용) 제품인 2천 달러짜리 기기를 판매하면서 편안하냐는 질문에 손 사장이 '그렇다'고 답하면서 이런 판매량을 정당화의 근거로 들었다고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