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정부 셧다운' 모면…의회, '트럼프 장벽 예산' 타협
1조4천억달러 예산 잠정합의…셧다운 예정 20일까지 법안 처리키로

미 의회가 '국경 장벽 예산'을 놓고 타협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연방정부 '셧다운'(Shut Down·일시적 업무 정지) 위기는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하원 예산계수조정위원회 니타 로이(민주당) 위원장 등 의회 지도부는 여야가 약 1조4천억달러(약 1천600조원) 규모 2020 회계연도 예산안에 잠정 합의했다고 12일 발표했다.

하원은 다음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전에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상원은 '셧다운'을 방지하는 단기 세출법의 효력 시한인 오는 20일 밤 12시 이전에 예산안을 표결할 계획이다.

미국의 2020 회계연도는 올해 10월부터 내년 9월까지로, 이미 시작된 지 두달이 넘었지만 여야 사이 합의가 도출되지 않아 의회는 단기 세출법을 마련해 연방정부 셧다운을 막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미 이민자 유입을 억제하는 '국경 장벽'에 대규모 예산 배분을 원하는 반면에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은 이에 강력히 반발하며 합의가 계속 지연됐다.

만약 의회가 20일까지 예산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연방정부 운영이 중단되거나, 또다시 단기 세출법으로 임시변통에 나서야 할 상황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