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인기 폭발...올해의 인물 1위에 광고까지
첫 CF '정관장'

최근 유튜브 구독자 100만명을 돌파하며 '대세'로 떠오른 EBS 펭귄 캐릭터 '펭수'가 외신의 조명까지 받으며 높은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1일 '방탄소년단(BTS)보다 인기가 더 높다고? 왜 한국의 밀레니얼들은 자이언트 펭귄 '펭수'에게 빠져들었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펭수의 인기를 조명했다.

SCMP는 "무표정한 멍한 얼굴에 키가 2.1m에 이르는 펭수는 사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올해의 인물'이 됐다"며 "남극에서 온 자이언트 펭귄 펭수는 BTS와 같은 글로벌 스타가 되길 원한다"고 전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최근 성인 2천333명을 대상으로 '2019 올해의 인물'을 조사한 결과 펭수는 20.9%의 득표율로 방송·연예 분야 1위에 올랐다. 송가인(17.6%), BTS(16.7%), 장성규(9.1%), 공효진(5.8%) 등이 뒤를 이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DC인사이드가 실시한 인기투표에서도 펭수는 18.6%의 득표율로 BTS와 유재석을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남극 펭씨에 빼어날 수(秀)가 붙여진 펭수는 지난 4월 방영되기 시작한 EBS 프로그램 ‘자이언트 펭TV’에 나오는 캐릭터다. 남극에서 태어난 열 살짜리 펭귄 펭수가 ‘뽀로로’와 ‘방탄소년단’을 보고 대스타가 되기 위해 한국으로 헤엄쳐 왔다는 게 기본 설정이다.

우여곡절 끝에 한국에 도착해 ‘EBS 연습생’이 된 펭수는 EBS 소품실 한 쪽에 산다. 펭수는 펭귄 탈을 쓰고 나와 EBS 사장 이름을 거침 없이 부르거나 “힘든데 힘내라고 하면 힘이 안 난다”고 외치는 등 직장인들의 속을 시원하게 하는 ‘사이다’ 영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펭수의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의 구독자 수는 지난 6월 10만 명에서 최근 128만명을 넘어섰다.

SCMP는 "펭수는 존댓말을 거부하고 사회적 규범을 공격하며 스스로 슈퍼스타이자 '셀럽'이 된 것을 자랑한다"며 "이러한 모든 일은 보수적 한국 사회에서 거의 일어나지 않는 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금기를 깨고 사회적 범주화를 거부하는 이러한 행동은 사회적 불평등을 감내하면서 계층 상승을 포기한 채 살아가는 한국의 불만 어린 젊은 세대를 열광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펭수-정관장 광고

올해의 ‘대세 캐릭터’로 떠오른 ‘펭수’가 광고에도 출연한다.

KGC인삼공사는 펭수 주연의 정관장 CF 광고를 내년 초 방영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펭수가 그 동안 기업이나 정부부처 등 공공기관과 협업해 다양한 콘텐츠 작업에 참여했지만 CF 광고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일 EBS본사에서 촬영을 마친 펭수 광고는 편집 작업에 이어 내년 1월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선보일 예정이다.

산업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펭수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 한국의 차세대 문화 수출품이 될 잠재력이 있다"고 진단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