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행 한국인 승객, 보안인터뷰·추가검색 불편 줄어든다
한미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 합의…아시아 국가 중 처음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으로 비행하는 한국인 승객들의 보안 인터뷰와 추가 검색 등의 불편이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6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제8차 한미 항공보안 협력회의에서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한미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 합의서'를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교통보안청이 다른 나라와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에 합의한 것은 아시아 국가 중에서 우리나라가 처음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그동안 미국 교통보안청은 2017년 6월부터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전세계 항공사를 대상으로 승객·휴대물품 등에 대한 보안 검색을 강화해 왔다.

이로 인해 연간 345만명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미국행 승객이 보안 인터뷰와 탑승구 앞 전자제품·분말·액체류 등의 추가검색을 받는 불편을 겪어 왔다. 또 연 1만4천100편의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검색 강화가 항공사의 비용부담으로 이어지면서 개선 요구가 잇따랐다.

이번 합의서 체결로 이같은 불편이 해소되면서 항공사 등 업계의 비용도 연간 약 200억원 가량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