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장의 변화... TV·지면 매출 줄고, 디지털 광고 급증
디지털 광고 처음으로 전체 매출의 50% 넘어서

TV 대신 넷플릭스나 유튜브를 시청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전 세계 TV 광고 매출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미디어 시장 조사 업체 마그나 글로벌은 어제(9일) 발표한 '마그나 광고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TV 광고 매출은 지난해보다 3.6%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9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다른 전통 매체들의 광고 매출도 부진했다. 올해 라디오 광고 매출은 지난해보다 0.4% 줄었으며 인쇄 광고 매출은 무려 19.6%나 급감했다.

전통 매체 광고의 부진에도 전체 광고 매출은 올해 5.2% 늘어 10년 연속 증가했다. 

특히 디지털 광고 매출은 14.9% 증가하면서 3천60억 달러를 기록해 전체 광고 매출 5천950억 달러의 51.5%를 차지했다. 

내년 광고 매출도 미국 대통령 선거, 올림픽 개최 등에 힘입어 5.7% 증가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