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박항서 매직'... 60년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박항서 감독이 다시 한 번 승리의 매직을 이어가며 베트남 국민들의 사랑과 지지에 보답했다.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은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2골을 올린 '유럽파' 도안반하우(헤렌벤)의 맹활약을 앞세워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1959년 첫 대회 때 월남이 우승한 바 있지만, 베트남인들은 이를 통일 베트남 축구의 역사로 인정하지 않는다.

지난 11월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을 한 박 감독은 베트남을 10년 만에 SEA 게임 결승에 올려놓은 데 이어 금메달까지 따내며 신뢰에 톡톡히 보답했다.

베트남은 무게중심을 뒤로 놓은 채 인도네시아의 과감한 공격을 효율적으로 막아내고, 세트피스 상황에서 도안 반 허우가 두 골을 넣으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박항서 감독은 종료 직전 거친 플레이를 하는 인도네시아 선수들로 인해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 명령을 받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관중석에서 경기 종료되는 것을 지켜봐야 했지만 온몸으로 팀과 위해 함께 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베트남 감독 부임 이후 항상 결과로 보답했던 박항서 감독은 이번에도 자신을 사랑해준 베트남 국민들과 한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됐다.

박 감독은 경기 전 베트남 축구협회를 통해 한 인터뷰에서 "베트남 국민들로부터 많은 사랑과 지지를 받고 있다. 경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상당하다"고 말하면서 결과로 보답하고 싶은 마음을 나타낸 바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